NEWS

BUSAN I PARK FOOTBALL CLUB

구단뉴스

Home  >  NEWS  >  구단뉴스

‘첫 우승’ 부산아이파크 U15 낙동중,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중등부 우승 차지!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4-05-28 / 조회 : 271


- 부산 U15 낙동중, 28일(화) 열린 결승전서 대구FC U15 율원중 상대로 2:0 승리해 우승 차지
- 소년체전 첫 우승 차지한 낙동중, 2018년 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동메달 이후 6년 만에 메달 따내
- 낙동중 임종욱 감독 “선수들이 힘든 여건에서도 항상 웃음 잃지 않고 끝까지 열심히 잘해줬기 때문에 우승할 수 있었다.”

부산아이파크 U15 낙동중이 제53회 전국소년체육대회(이하 소년체전) 중등부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부산 U15 낙동중은 28일(화) 전남 벌교생태1구장에서 진행된 소년체전 결승전에서 대구 FC U15 율원중을 상대로 2:0 승리를 거두며 우승을 차지했다. 16강부터 진행된 이 대회에서 낙동중은 전남 U15(4:0), 서울 문래중(4:1), 충북 대청중(4:0), 대구 율원중(2:0)을 차례로 꺾으며 우승을 차지했다. 주장으로서 팀을 우승으로 이끌었던 박주호가 최우수 선수상을 수상했다.

창단 첫 소년체전 우승을 차지한 낙동중은 2018년 제47회 전국소년체육대회에서 동메달을 딴 이후 6년 만에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주목할 점은 폭발한 공격력이었다. 낙동중은 4경기를 치르며 14득점 1실점으로 상대 골망을 폭격하며, 중등부 최강팀임을 증명했다. 특히 낙동중 공격수 김지우는 모든 경기에서 골을 넣어 총 6골을 기록했다. 주장 박주호도 5골로 최우수 선수상에 걸맞은 선수임을 증명했다.

팀의 우승을 이끈 낙동중 임종욱 감독은 “중학교 와서 처음으로 우승을 거둬서 기쁘다. 대회 내내 고생해 준 코치진과 구단에서도 항상 많은 도움 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고, “제일 고생한 건 선수들이다. 힘든 여건에서도 항상 웃음 잃지 않고 끝까지 열심히 잘해줬기 때문에 우승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선수들에게 우승의 영광을 돌렸다.

대회에서 1실점만 기록한 것에 대해서는 “리그에서 실점을 많이 해서 그 부분을 계속 준비했는데, 대회에서 1실점만 내줘서 기뻤다. 평소 수비와는 다른 전략을 가져갔는데 이번 대회에서 장단점을 명확하게 느꼈다. 리그 때도 적용해서 다른 대회에서도 우승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포부를 밝혔다.

이번 대회에서 자신의 공격력을 증명한 낙동중 김지우는 “16강부터 매일 경기를 치르며 최선을 다했는데 우승까지 할 줄은 상상하지 못했다. 동료들이 열심히 해줘서 우승할 수 있었다. 우승했지만 자만하지 않고 계속 노력해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우승 소감을 밝혔다.
 


▲ 낙동중 김지우 선수


▲ 대회 최우수 선수상을 받은 낙동중 주장 박주호 선수

 
첨부파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