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USAN I PARK FOOTBALL CLUB

구단뉴스

Home  >  NEWS  >  구단뉴스

‘화끈한 공격력 부활’ 부산아이파크, 천안시티FC 상대로 3 대 2 개막전 승리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3-03-02 / 조회 : 431


-  ‘브라질 듀오’ 라마스-페신에 이어 이한도까지… 전반전에만 3골 터뜨리며 천안 상대로 3 대 2 승리
-  2017년 성남 상대 승리 이후, 6년 만에 개막전 승리 챙겨
-  박진섭 감독, “첫 경기에 대한 부담에 자신 없는 모습 아쉬워… 세 골을 넣은 것은 고무적”

부산아이파크가 2023시즌 천안시티FC를 상대로 개막전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쾌조의 시작을 알렸다.
부산이 개막전에서 승리한 것은 2017년 성남FC와의 경기 이후 6년 만이다.

부산은 지난 1일(수) 오후 1시 30분 천안종합운동장에서 2023시즌 K리그2 개막전 상대로 천안시티FC를 만났다.
이날 많은 팬들이 선수단을 응원하기 위해 원정버스를 타고 경기장을 찾았다. 팬들은 개막전 승리에 대한 기대를 안고 원정버스에 올랐고, 승리의 기쁨을 함께했다.

부산은 전반 10분 만에 두 골을 넣으며 일찌감치 분위기를 가져왔다.
전반 6분, 최전방 공격수 라마스가 최준이 올린 크로스를 받아 슈팅으로 연결, 골망을 갈랐다.
그로부터 4분 뒤, 페신이 천안 진영에서 상대 수비가 주춤하는 틈에 공을 빼앗아 돌파해 그대로 골로 연결했다.

이후 부산은 천안에 추격 골을 허용했지만, 주장 이한도가 곧바로 추가 골을 뽑아내며 공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다.
전반 40분, 라마스가 코너킥 상황에 상대 진영 오른쪽에서 짧은 패스를 받아 크로스를 시도했고, 이를 문전으로 쇄도하던 이한도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후반에 다시 한 골을 허용한 부산은 페신과 라마스를 박종우와 박정인으로 교체해 수비적으로 전술을 바꿨다.
안정적으로 점수 차를 지켜낸 부산은 짜릿한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

이번 승리는 부산에 승리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 우선 6년 만의 개막전 승리다. 2017년 성남FC를 상대로 거뒀던 승리 이후 6년 만이었다.
부산은 올 시즌을 앞두고 선수단과 코칭·지원 스태프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많은 기대와 걱정의 목소리가 있었지만, 개막전 승리라는 결과로 변화가 옳았음을 증명했다.

다음은 공격력의 부활이다. 부산은 지난 시즌 34득점으로 K리그2 팀 득점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번 시즌은 개막전에서만 3골을 터뜨리며, 달라진 부산의 공격력을 보여주기에 충분했다.
더불어 라마스는 2023시즌 K리그2 전체 첫 골을 비롯하여, K리그1·2를 통틀어 가장 빠른 시간(전반 6분)에 득점을 기록했다.
페신은 K리그 데뷔골을 터뜨리며 의미를 더했다.

박진섭 감독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빌드업부터 공격 작업까지 3개월 동안 열심히 준비했는데 첫 경기에 대한 부담에 자신 있게 임하지 못한 것이 아쉽다”면서도
“첫 경기부터 세 골을 넣은 것은 고무적이다”고 평가했다.

한편, 개막전 승리를 챙긴 부산아이파크는 오는 11일(토) 오후 4시에 치러지는 충북청주FC와의 원정경기에서 승리의 기세를 이어갈 예정이다.

※ 부산아이파크는 부산예한방병원과 함께 1골당 20만원을 적립해 기부하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경기에 3골을 기록하여, 현재 60만원의 성금이 적립되었습니다.
첨부파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