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USAN I PARK FOOTBALL CLUB

구단뉴스

Home  >  NEWS  >  구단뉴스

최근 전적 7승 2무 1패, 부산아이파크 대전 상대로 자신감 찾는다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21-05-07 / 조회 : 159



- 대전 상대 통산 전적 48승 15무 19패로 압도적 우위
- 박정인 홈경기 첫 골 조준, 안정 찾는 수비 조합

부산아이파크가 5월 10일(월) 오후 7시 30분 구덕운동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2 12라운드를 치른다. 상대는 K리그2 현재 2위에 위치한 대전하나시티즌이다.

대전은 올해 5승 2무 3패로 2위에 올라서 있지만 3경기 째 무승을 기록하고 있는 만큼 부산은 자신감을 가지고 맞설 계획이다. 부산은 지난 2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대전을 상대로 2:1 올해 첫 승리를 거둔 좋은 기억이 있다. 2000년생 박정인과 외인 수비수 발렌티노스가 각각 단짝 파트너인 안병준, 드로젝의 도움을 받아 1득점씩 기록했다.

상대 전적을 봐도 부산의 자신감에는 이유가 있다. 부산은 대전을 상대로 통산 48승 15무 19패로 압도적인 승률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 10경기에선 7승 2무 1패로 그 이전인 2017년 이후로 한 번의 패배만을 기록했다.

부산은 득점 1위 안병준과 지난 대전전에서 프로 데뷔골을 성공시킨 박정인을 내세워 공격을 펼칠 예정이다. 9라운드 부천전에서 결승골을 넣은 박정인은 홈경기 첫 골을 조준하고 있다. 박정인은 "원정에서만 두 골을 넣었는데 꼭 홈경기에서 골을 넣고 팬분들과 세리머니를 함께하고 싶다."라며 각오를 밝혔다.

주전 수비수 발렌티노스의 부상 또한 변수로 작용될 수 있다. 하지만 부산은 평균 신장 191cm의 수비수 김동우-박호영-황준호가 차츰 나아지는 수비력을 보이며 시즌 초반 대량 실점을 제외하고 평균 1골 만을 실점하며 안정감을 찾고 있다. 또한 베테랑 강민수가 오랜 부상 기간을 거치고 지난 김천전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리며 6개월 만의 그라운드 복귀를 기다리고 있다.

부산은 가정의 달을 맞아 첫 평일 경기인 대전전 홍보를 위해 5일(수) 어린이날 마스코트 똑디와 함께 부산 시내를 나섰다. 현대백화점 부산점과 이마트 트레이더스 연산점에서 빨간 풍선과 사인볼을 나눠주며 부산 시민들과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온라인 이벤트로는 대전전 포스터 공유 이벤트와 자신의 응원이 경기장 LED 보드에 표출되는 랜선응원타임도 준비되어 있다. 구단 SNS와 카카오톡 채널 등을 통해 참여 가능하다.

한편 대전전 입장권은 경기 당일 오후 8시 30분까지 인터파크(www.interpark.com)를 통해 예매 가능하다.

-

The latest record against Daejon was 7 wins, 2 draws, and 1 loss, Busan IPARK will gain confidence back from this match

- Busan has an overwhelming advantage over Daejeon with 48 wins, 15 draws, and 19 losses.
- Park Jeongin will aim for his first goal in the home match, Defenders find consistency

Busan IPARK will play the 12th round of Hana 1Q K-League 2 at 7:30 p.m. on May 10 (Monday). The opponent is Daejeon Hana Citizen, currently ranked second in the K League 2.

Daejeon is ranked second with five wins, two draws, and three losses this year, but Busan plans to face it with confidence as Daejon didn't win the last three matches. Busan has a good memory of winning its first 2:1 victory this year against Daejeon in the second-round away match.

21-years-old striker Park Jeongin and foreign defender Valentinos scored one goal each with the help of their best partners, Ahn Byungjoon and Domagoj Drozdek, respectively. 

There is a reason why Busan has confidence in the Daejon match because of the record. Busan has an overwhelming advantage over Daejeon with 48 wins, 15 draws, and 19 losses. Busan has recorded only one loss since 2017 with seven wins and two draws.

Busan will attack with Ahn Byungjoon, the top scorer, and Park Jeongin, who scored his professional debut goal in the last match. Park Jeoungin, who scored the winning goal against Bucheon in the ninth round, is aiming for his first goal in the home match. Park Jeongin said, "I scored two goals on the away matches, but I really want to score goals in the home match and celebrate with the fans."

The injury of starting defender Valentinos could also be a gamechanger. However, Busan is looking for consistency with defenders Kim Dongwoo, Park Hoyoung, and Hwang Joonho, who are 191 centimeters tall on average, losing only one goal on average, except for mass runs at the beginning of the season. In addition, veteran Kang Minsoo is waiting for his return to the ground after six months, being named on the roster for the last match against Gimcheon after a long injury.

Busan celebrated the month of family, so Busan's mascot DDokdi visited downtown on the 5th (Wed) to promote the Daejon match. He visited Hyundai Department Store's Busan branch and E-Mart Traders' Yeonsan branch and gave red balloons and balls with autographs to have a good time with Busan citizens. Busan also prepared an online event which is a poster sharing event and also there is an online cheering time where his/her support comments are displayed on the LED board of the stadium. You can participate through the club's SNS and Kakao Talk channels.

Tickets for the match can be booked through Interpark (www.interpark.com) until 8:30 p.m. on the day of the match.
첨부파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