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BUSAN I PARK FOOTBALL CLUB

구단뉴스

Home  >  NEWS  >  구단뉴스

친정팀 상대한 조덕제 감독, 공격적 전술로 시즌 첫 승 성공

작성자 : 관리자 / 작성일 : 2019-03-10 / 조회 : 351

친정팀을 상대한 조덕제 감독이 공격적인 전술로 시즌 첫 승을 따냈다.


 


부산아이파크가 지난 3월 9일(토) 오후 1시 수원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K리그2 2019 원정 경기에서 수원FC를 2대 1로 누르고 올 시즌 첫 승을 거뒀다. 이 날 경기에서 부산은 전반에 실점했으나 권용현과 이동준이 연속골을 터트려 승리를 챙겼다.


 


부산은 4-3-3 형태로 경기에 나섰다. 지난 2일 FC안양과의 홈 개막 경기와 같은 전술이었다. 몇몇 포지션에서 변화가 있었다. 수비에는 노행석을 대신해 새롭게 영입된 호주국가대표 출신 수신야르가 중앙 수비수로 나섰고, 공격에는 권용현, 이정협을 대신해 각각 이동준과 최승인이 선발로 나섰다.


 


부산의 전반전 공격 패턴은 측면 돌파가 많았다. 왼쪽 측면 공격수 한지호의 돌파와 이동준의 빠른 스피드로 여러 차례 기회를 만들었다. 전반 19분 이동준의 침투 패스로 이어진 김문환의 과감한 슛은 상대 골문을 아쉽게 벗어났다.


 


부산은 전반 20분 백성동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전반을 0대 1로 끌려갔다.


 


부산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공격적 변화를 통해 반전을 노렸다. 최승인, 박종우를 대신해 공격수 권용현과 디에고를 교체 투입해 공격적인 전술을 택했다. 후반 시작 50초만에 효과가 나타났다. 동점골이 터졌다. 상대 오른쪽 측면을 돌파한 이동준이 페널티 박스 안으로 패스했고 페널티 박스를 달려들던 권용현이 가볍게 골문 안으로 골을 차 넣어 동점골을 만들었다.


 


동점 이후 부산은 수원을 더욱 강하게 압박했다. 후반 52분 이동준의 역전골이 터졌다. 쉴새 없이 상대 골문을 노리던 이동준은 상대 패스미스를 가로채 동점골을 기록했다. 후반 59분에는 페널티 킥을 얻었다. 하지만 호물로의 킥이 아쉽게 골대 맞고 나와 추가골을 얻지는 못했다.


 


후반 추가시간에는 수원이 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부산은 단단한 수비로 상대 공격을 막아내며 2대 1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이로써 부산은 지난 홈 개막전에서 패배를 만회하며 기분 좋은 승리를 거둬 승점 3점을 챙기며 분위기 반전을 이뤘다.


 


한편, 부산아이파크는 오는 3월 17일(일) 오후 3시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광주FC를 상대로 하나원큐 K리그2 2019 3라운드 원정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글 = 미니프런트 5기 시민정

첨부파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