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FC

매치뷰
Home - 경기 - 매치뷰




 


 

부산은 29일(일) 구덕운동장에서 열린 아산과의 ‘KEB하나은행 K리그 챌린지 2017’ 36라운드 경기에서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부산은 4-2-3-1 포메이션을 들고 나왔다. 골문은 김경민이 수비 진영은 정호정, 이경렬, 김종혁, 이준희가 지켰다. 중원엔 이청웅과 호물로가 2선엔 구현준, 김진규, 한지호가 배치됐다. 최전방 공격은 윤동민이 책임졌다.

 

아산은 서용덕의 연이은 슈팅으로 경기의 포문을 열었다. 윤동민의 슈팅으로 부산은 반격에 나섰다. 이어 호물로가 슈팅을 기록했으나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선제골은 부산의 몫이었다. 후반 39분, 구현준이 왼쪽에서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다. 이를 호물로가 몸을 날리며 머리에 맞췄고,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양 팀의 득점 없이 1-0 부산의 리드로 전반전이 종료됐다.

 

후반 초반 아산과 부산은 각각 교체카드를 사용했다. 아산은 정성민과 김부관을 투입했고, 부산은 윤동민을 빼고 김문환을 투입했다. 이어 정석화와 이재권을 투입했다. 

 

아산의 동점골이 나왔다. 아산 정성민의 돌파 과정에서 이경렬이 파울을 범해 PK를 내줬다. 이를 아산 이재안이 마무리해 스코어 1-1을 만들었다. 아산은 동점골 이후 파상공세를 펼쳤다. 

 

연이은 슈팅으로 부산의 골문을 위협했다. 하지만 부산의 수비진과 김경민이 잘 막아냈고,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부산은 이날 경기를 마지막으로 정규시즌을 마무리했다. 부산은 내달 18일 오후 3시 구덕운동장에서 아산-성남 경기의 승자와 승격플레이오프를 치른다.​


경기 : K-league Challenge 2017 36Round
부산아이파크 vs 아산무궁화

일정 : 2017.10.29(일) 15:00
@구덕운동장

결과 : 1-1(무)

Partnership

i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