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아이파크FC

클럽뉴스
Home - 뉴스 - 클럽뉴스

부산아이파크, 경남FC와 자존심을 건 ‘낙동강 더비’ 파격 공약

작성일 : 2017-03-17 / 조회 : 12487



- 원정 경기 무료 입장, 마스코트 파견, 특산물 조공 등 공약 내걸어

- 2연속 위클리베스트 MVP 선정된 부산, 3연승으로 1위 유지한다
- 김주성 초청 행사 등 다양한 볼거리 가득한 홈경기

부산아이파크가 오는 19일(일) 구덕운동장에서 경남FC와 자존심을 건 ‘낙동강 더비’를 펼친다. 낙동강 더비는 영남 지역 낙동강을 중심으로 한 시간도 채 걸리지 않는 가까운 거리를 사이에 두고 있는 두 팀의 대결을 의미한다.

K리그 챌린지 유일의 영남권 팀인 부산과 경남은 모두 2연승으로 시즌 초 좋은 분위기를 타고 있다. 그러나 작년 전적 1승 1무 2패로 경남에 두 번이나 2:3 패배를 당했던 부산은 반드시 수난을 갚아 경남을 꺾고 3연승을 이루겠다는 각오를 다지고 있다.

낙동강 더비를 앞두고 부산과 경남은 팬들을 위해 파격적인 공약을 내걸었다.

먼저, 이번 라운드에서 진 팀은 이긴 팀이 다음 원정경기 방문 시 유니폼, 머플러 등 구단 MD 상품을 착용한 원정 팬 100명에게 입장 티켓을 무료로 제공한다. 또한 이긴 팀의 홈 경기에 진 팀의 마스코트를 소환해 응원석에서 서포터즈와 함께 응원을 펼친다. 단, 마스코트는 팀장급 이상이 직접 착용하기로 했다. 마지막 공약은 진 팀이 이긴 팀에게 지역 특산물을 조공하며 상대팀에게 예우를 갖추는 퍼포먼스를 진행할 예정이다.

자존심 강한 두 팀이 붙는 만큼 장외 열전이 뜨거운 가운데 부산은 지난 4일(토) 성남FC와의 원정경기에서 1-0 승리에 이어 11일(토)에 치러진 홈 개막전에서 떠오르는 신흥강자 안산그리너스FC를 홈으로 불러 3-1로 승리하며 2승 0무 0패 4득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이정협의 상승세가 눈에 뛴다. 이정협은 성남전에서 K리그 클래식, 챌린지 통틀어 2017시즌 첫 골을 기록한 데 이어 안산전에서도 득점하며 2경기 연속 득점에 성공했다.

경남도 만만치 않다. 경남은 지난 5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치러진 홈 경기에서 아산 무궁화를 1-0으로 승리하며 성공적인 개막전을 치렀다. 이어 2라운드에서는 서울이랜드와의 원정경기에 나서 1-0으로 승리하며 3위로 선두권 대열에 올랐다.

한편 부산은 이 외에도 19일(일) 오후 3시 구덕운동장에서 치러지는 경남전에서 ‘부산의 레전드’ 김주성을 초청해 팬들과 함께 뜻 깊은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또한 지난 경기에서 새롭게 선보인 푸드트럭, 플레이그라운드, VR체험존 등 다양한 테마의 즐거움이 마련되어 있다. 티켓은 티켓링크(www.ticketlink.co.kr)를 통해 예매하면 된다. 

 
 



  부산아이파크, 7월 홈 2경기 아시아드 주 경기장으로...
부산아이파크가 홈 구장으로 사용하고 있는 구덕운동장이 구장 시설 환경개선을 위한 공사에 들어간다. 이에 따라 부산아이파크는 7월에 진행되는 2경기를 아시아드 주 경기장에서 진행하기로 했다.
  ‘김현성 결승골’ 부산, 성남 1-0 누르고 7경기 무패
부산 아이파크가 해결사 김현성의 결승골로 성남FC를 꺾었다.
  U-15 낙동중, 전국소년체육대회 동메달
부산아이파크 산하 U-15세 팀인 낙동중학교가 전국소년체육대회 축구 남자 중학부 단체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부산, 안양과 2-2 무승부... 6경기 무패
부산아이파크가 FC안양 원정에서 아쉬운 무승부를 거뒀다.
  5경기 무패 부산, 안양 잡으면 2위 보인다
부산아이파크가 리그 2위를 노린다.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Official Sponsors

iPARK